커뮤니티

피티션칼럼

靑松 건강칼럼 (565)... ‘죽음의 먼지’ 미세먼지

박명윤(보건학박사, 한국보건영양연구소 이사장)


‘은밀한 살인자’ 미세(微細)먼지


요즘 미세먼지가 온 국민의 관심사로 회자(膾炙)되고 있으며, 국민들은 미세먼지와 전쟁 중이다. 제19대 대통령 선거가 5월 9일 조기대선(早期大選)으로 실시됨에 즈음하여 공익 플랫폼 <조선일보 더나은미래>가 지난 4월 11-19일 주요 정당 후보의 미세먼지 공약에 대해 블라인드(blind) 투표를 실시했다. 각 공약을 낸 후보를 밝히자, 설문 응답자의 62%가 기존에 지지하던 후보와 가장 선호하는 미세먼지 공약이 ‘일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온라인 설문에 509명이 참여했다. 블라인드 공약 투표에서 심상정 후보의 공약이 46%로 1위를 차지했으며, 안철수 후보 2위, 홍준표 후보 3위, 그리고 문재인 후보는 15%로 4명 중 꼴지를 차지했다.


기호 1번 문재인(64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신규 화력발전소 건설 중단, 낡은 발전소 가동 중단, 학교 내 미세먼지 알리미 도입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기호 2번 홍준표(62세, 자유한국당) 후보는 석탄발전소 대기오염 물질 배출 기준 대폭 강화, 2022년까지 신차 판매의 35%를 친환경차로 대체하겠다고 밝혔다. 기호 3번 안철수(55세, 국민의당) 후보는 신규 석탄발전소 취소 및 미착공 발전소 4기를 친환경발전원으로 전환하고, 전국에 IoT 기반 미세먼지 측정망을 구축하는 정책을 제시했다. 기호 4번 유승민(59세, 바른정당) 후보는 4월 10일까지 미세먼지 공약을 전달하지 않아 설문에서 제외됐다. 기호 5번 심상정(58세, 정의당) 후보는 2020년까지 예정된 20개 석탄화력발전소를 천연가스ㆍ태양광ㆍ풍력으로 전환하고, 미세번지 기후정의세를 신설하는 공약을 내결었다. 


미세(微細)먼지는 눈에 보이지 않는 지름 10㎛(PM10) 이하로 머리카락 굵기의 5-7분의 1 크기의 작은 먼지를 말하며, 지름이 2.5㎛(PM2.5)이하는 초(超)미세먼지로 분류한다. 환경부 자료에 의하면 미세먼지 구성성분은 대기오염 물질(황산염, 질산염 등)이 58.3%, 석탄, 석유 등에서 발생하는 탄소류와 검댕(16.8%), 광물(6.3%), 기타 18.6%이다. 미세먼지는 주로 자동차 배기가스, 산업시설 매연, 연료의 연소, 단백질식품이 탈 때, 담배 연기 등으로 인하여 생성된다.


미세먼지에는 중금속, 발암물질 등 여러 유해 물질이 포함돼 있어 인체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며, 장기간 미세먼지에 노출되면 면역력이 급격히 저하되어 감기, 천식, 기관지염 등의 호흡기질환을 위시하여 심혈관 질환, 피부질환, 안(眼)질환 등 각종 질병에 노출될 수 있다. 특히 초미세먼지는 기관지 및 폐 깊숙한 곳까지 침투하여 각종 질환을 유발한다. 미세먼지가 뇌 속으로 들어가면 염증반응이 일어나고 혈전(血栓)이 생겨 뇌졸중(腦卒中)을 유발할 수 있으며, 신경세포를 손상시켜 치매(癡呆)도 유발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미세먼지 농도가 10㎍/㎥ 증가할 때마다 만성폐쇄성폐질환으로 인한 입원율은 2.7%, 사망률은 1.1% 증가한다. 특히 초미세 먼지 농도가 10㎍/㎥ 증가할 때마다 폐암 발생률이 9% 증가하며, 초미세 먼지에 장기간 노출되면 심근경색과 같은 허혈성 심장질환의 사망률은 30-80% 증가한다. 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미세먼지를 1군 발암물질로 2013년 10월에 분류한 바 있다.


전 세계적으로 가장 위험한 환경 요인으로 꼽히는 미세먼지로 인하여 기대 수명보다 일찍 사망하는 조기사망자(早期死亡者)가 2014년에 700만 명에 이른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발표했다. 흡연으로 인한 조기 사망자 600만 명보다 더 많이 사망한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이 천식 등 호흡기 질환, 심혈관 질환 발병 위험이 높으며 조기 사망률도 높다.


우리나라는 인구 밀도가 높고, 도시화 및 산업화로 인하여 단위 면적당 미세먼지 배출량이 많다. 또한 지리적으로 편서풍(偏西風) 지대에 위치해 중국, 몽골 등에서 배출된 대기오염물질이 바람을 타고 우리나라 상공을 지나면서 국내 미세먼지 오염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 이에 우리나라는 미국, 유럽, 호주 등 선진국보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다. 국내 미세먼지 농도는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2011년 24㎍/㎥에서 2015년 29㎍/㎥로 올라갔다.


미국 환경보건단체 보건영향연구소(HEI) 자료에 따르면, 2015년 한국의 초미세 먼지(PM2.5) 평균 농도는 29㎍/㎥로 WHO가 권장하는 기준(10㎍/㎥)과 비교하면 3배 정도 높다. 또한 OECD 35개국 중 터키(36㎍/㎥) 다음으로 높다. 특히 5년(2010-2015) 동안 4㎍/㎥가 증가하여 증가폭으로 1위를 기록했다.


대기질통합예보센터에 따르면 올해 1-3월의 전국 초미세먼지 농도는 32㎍/㎥로 2015-2016년 같은 기간의 초미세번지 농도 30㎍/㎥에 비해 2㎍/㎥ 높아졌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51㎍/㎥를 넘는 ‘나쁨’ 발생 일수는 8일로 2016년 발생 일수인 4일보다 2배로 늘어났다. 또한 1-3월 전국에 미세먼지 주의보(注意報)는 86회 발령되어, 2015년(55회), 2016년(48회)보다 크게 늘었다.


세계 5천 여 개 도시의 대기오염 실태를 모니터 하는 다국적 커뮤니티 ‘에어비주얼(Air Visual)’에 따르면 지난 3월 21일 오전 7시 기준 서울의 공기품질지수(Air Quality Index)는 179로 세계 주요 도시 중 두 번째로 대기오염이 심했다. 같은 시각 인도 뉴델리가 AQI 187로 1위였으며, 인도 콜카타와 파키스탄 라호르가 170, 중국 청두 169, 중국 베이징 160, 코소보 프리스티나 157, 그리고 우리나라 인천이 139로 8위에 올랐다.


공기품질지수(AQI)는 대기 중 초미세먼지(PM2.5), 미세먼지(PM10), 일산화탄소(CO), 이산화질소(NO2), 이산화황(SO2), 흑카본(black carbon) 등 오염물질의 양을 종합해 산출한 자료로 수치가 높을수록 대기오엽이 심하다는 뜻이다. AQI 0-50일 경우 ‘좋음’, 51-100 ‘보통’. 101-150 ‘예민한 그룹은 건강에 해로움’, 151-200 ‘건강에 해로움’, 201-300 ‘매우 해로움’, 301이상 ‘위험’ 수준으로 오염 정도를 구분하고 있다.


우리나라와 해외 대기 질 오염 측정기관들의 대기오염 기준치가 서로 다르다. 예를 들면, 지난 31일(오후 2시 30분 현재)의 경우 한국환경공단에서 운영하는 ‘에어코리아’가 발표한 경기도 일산 동구의 통합대기환경지수는 97로 ‘보통’ 수준이었으나, ‘에어비주얼’이 발표한 이 지역 AQI는 137로 ‘예민한 그룹은 건강에 해로운’ 수준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를 발생시키는 요인은 다양하지만 우리는 ‘미세먼지=중국발(中國發)’로 인식되면서 국내에서 발생하는 요인을 상대적으로 경시했다. 환경부 2013년과 2016년에 발표한 ‘미세먼지 관리 특별대책’에 따르면, 중국을 포함한 국외 영향은 평균 30-50%이므로 미세먼지의 절반 이상이 국내에서 발생하고 있다.


정부가 미세먼지 대책을 발표(2016년 6월)하면서 수도권 초미세먼지 배출 기여도에서 경유차가 29%로 1위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전국으로 범위를 넓히면 사업장이 41%로 1위, 건설기계(17%), 발전소(14%), 경유차는 11%로 4위였다. 정부는 지난해부터 전기차 등 친환경차 공급을 대폭 확대하는 데 힘을 쏟고 있으며, 2020년까지 신차 판매의 30%를 친환경차(150만대)로 대체할 계획이다.


제7차 전력(電力) 수급 기본계획에 따르면 국내 발전원별 비율인 에너지믹스(energy mix) 전망을 보면, 석탄 화력 발전량이 2015년 36.6%에서 2020년 41.3%로 늘어날 전망이다. 정부는 발전 단가(單價)가 싼 전력부터 사용하기 때문에 석탄 화력 발전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 이에 전문가들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에너지믹스 구조부터 바꿔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전 세계 석탄 화력 발전 비중은 점차 줄어드는 추세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Greenpeace, 1971년 설립)도 미세먼지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그린피스 베이징 사무소는 지난 2008년 중국 내 대기오염 문제를 처음으로 지적하고 중국의 관련 단체들이 대기오염 캠페인에 동참하도록 촉구했다. 지난해 10월 만리장성(萬里長城)에 ‘석탄 그만, 파란 하늘을 돌려달라(Quit Coal, Embrace Blue Sky)’는 글귀를 레이저로 투시하면서 중국의 석탄화력발전소 신규 건설 계획을 철회하도록 촉구했다. 중국 정부는 2013년 대기오염 전쟁을 선포했다.


매스 미디어를 통해 미세번지의 위해성(危害性)을 알려주는 정보는 많지만, 미세먼지에 어떻게 대처할지를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한국인의 생활 패턴을 조사한 자료에 의하면 하루 중 약 88%의 시간을 실내에서 생활한다. 나머지 5% 정도의 시간을 실외에서 보내며, 약 7%는 자동차, 지하철 등 교통차량에서 보내고 있다. 이에 하루의 많은 시간을 실내에서 보내므로 미세먼지로부터 건강을 지키기 위하여 실내 공기 관리가 중요하다.


자동차가 많이 다니는 도로에서 가까운 곳에 사는 사람들은 가급적 짧게 환기를 하고, 공기청정기를 사용하여 실내 미세먼지를 제거해야 한다. 불을 피우고 굽고 튀기는 음식 조리 과정에 미세먼지 발생이 많으므로 음식을 조리할 때는 시끄럽지만 레인지후드를 켜야 하며, 조리가 끝난 후에도 30분 이상 후드를 작동하는 것이 좋다.


요즘 미세먼지 이슈로 공기청정기(空氣淸淨器)가 가전 필수품으로 자리매김하면서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공기청정기는 공기 중 오염물질 제거방식에 따라 필터식과 전기 집진식으로 나누며, 미세먼지를 99% 제거한다는 점에서 성능차이는 거의 없다. 공기 정화 효과를 높이려면 실내 규모에 적합한 청정기를 사용해야 하며, 배치 시에는 청정기 360도 주위 50cm 내에는 물건을 두지 않아야 효율을 높일 수 있다. 


정부와 산업체는 산업장, 자동차 등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한편 국민들은 미세먼지의 개인 노출을 줄이기 위한 습관을 생활화하여야 한다. 대개 도로변이 미세먼지 농도가 더 높기 때문에 도로변에서 운동을 피하며, 실외 활동 시에 보건용 마스크(황사마스크)를 착용하고, 외출 후에는 손과 코를 깨끗이 씻도록 한다. 실내에 고무나무 등 잎이 넓은 나무를 키우면 공기정화에 도움이 된다.


미세먼지가 몸 안에 들어가면 잘 배출되지 않는다. 그러나 물을 충분히 마시면 혈액이 희석되고 대사가 빨라져 미세먼지 배출에 도움이 될 수 있다. 항산화 영양소(비타민C 등)는 미세먼지로 인하여 발생한 염증 등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 이에 물과 비타민C가 풍부한 과일, 채소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글/ 靑松 朴明潤(서울대학교 保健學博士會 고문, 대한보건협회 자문위원, 아시아記者協會 The AsiaN 논설위원) <청송건강칼럼(565). 2017.5.5>


 
관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1 정해균 칼럼 - 중산층과 청년실업 new MichaelM.Park 2017.05.26 0
690 靑松 건강칼럼 (569)... 칭찬합시다 new MichaelM.Park 2017.05.26 0
689 靑松 건강칼럼 (570)... 애국시인 尹東柱의 삶과 죽음 new MichaelM.Park 2017.05.26 0
688 靑松 건강칼럼 (568)... Greenery 반려식물(伴侶植物) 시대 MichaelM.Park 2017.05.17 0
687 정해균 칼럼 - 인기 있는 대통령, 존경받는 대통령 MichaelM.Park 2017.05.09 0
686 靑松 건강칼럼 (567)... 반려 動ㆍ植物, 사람과 반려동물 MichaelM.Park 2017.05.08 0
685 靑松 건강칼럼 (566)... 미래세대의 행복(幸福) MichaelM.Park 2017.05.05 0
684 정해균 칼럼 - 은혜로운 가정의 달 MichaelM.Park 2017.05.02 2
» 靑松 건강칼럼 (565)... ‘죽음의 먼지’ 미세먼지 MichaelM.Park 2017.05.01 3
682 靑松 건강칼럼 (564)... 사찰음식(Temple Food)과 힐링 MichaelM.Park 2017.04.27 1
681 靑松 건강칼럼 (563)... 강릉의 명소 탐방기 MichaelM.Park 2017.04.22 3
680 정해균 칼럼 - 유권자의 안목과 국격 MichaelM.Park 2017.04.21 3
679 靑松 건강칼럼 (562)... 한국 公衆保健의 현주소 MichaelM.Park 2017.04.17 3
678 靑松 건강칼럼 (561)... WHO 2017년 중점사업 ‘우울증’ MichaelM.Park 2017.04.14 3
677 靑松 건강칼럼 (560)... 조현병 환자의 ‘묻지마’ 살인 MichaelM.Park 2017.04.07 9
676 정해균 칼럼 - 추락과 연민의 정. MichaelM.Park 2017.04.04 5
675 靑松 건강칼럼 (559)... 小食과 長壽 MichaelM.Park 2017.04.02 5
674 정해균 칼럼 - 남따라 하기의 허와 실 MichaelM.Park 2017.03.29 6
673 靑松 건강칼럼 (558)... 장수촌의 스트레스 퇴치법 MichaelM.Park 2017.03.27 5
672 靑松 건강칼럼 (557)... 영혼과 정신 건강을 지켜라 MichaelM.Park 2017.03.23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