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피티션칼럼

靑松 건강칼럼 (579)... ‘5ㆍ2 Day’ vs ‘오싫모’

박명윤(보건학박사, 한국보건영양연구소 이사장)


오이 데이 vs 오싫모


더운 여름철에 ‘오이냉국’을 가정에서 간단히 만들어 먹으면서 더위를 식힐 수 있다. 시원하기에 한 그릇 후룩 먹기에도 좋고, 또는 밥 먹기 전에 입가심으로 한껏 들이켜도 좋다. 올해는 극심한 가뭄에 장마가 겹쳐 채소와 과일 값이 일주일 전보다 최고 60%까지 올랐다.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것은 ‘오이’로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가격 정보(7월 5일)에 따르면 상등품 10kg 도매가격이 2만5000원으로 1주 새 59.6% 올랐다.


농촌진흥청(農村振興廳)은 오이 재배 농가의 소득을 늘리기 위해 5월 2일을 ‘오이(5ㆍ2) 데이’로 정하고 오이 소비를 촉진하고 있다. 농협(農協)과 농림축산식품부(農林畜産食品部)는 5월 2일을 “국산 오이 먹고 오천만 모두가 예뻐지는 날”이라고 홍보를 하고 있다.


한편 김밥이나 냉면에 든 얇게 썬 오이를 골라내는 사람들이 있다. 이들은 오이를 안 먹는, 아니 못 먹는 사람들이다. 페이스북에 ‘오이를 싫어하는 사람들의 모임(오싫모)’이 있으며, 생긴지 한 달이 되기도 전에 가입자가 10만 명이 넘었다고 한다. 회원들이 각자 살아오면서 오이와 관련되어 겪었던 다양한 괴롭힘과 고통의 사연들이 올라와 있으며, 혼나고 욕먹고 얻어맞은 이야기도 많다.


그들이 어려서부터 오이를 먹지 못하는 이유는 길쭉하고 우둘투둘한 모양이 아니라 오이의 ‘이상한 냄새’ 또는 오이를 먹으면 생기는 알레르기(allergy) 때문이다. 오이 냄새는 오이 알코올이라는 성분 때문에 나는 것이며, 오이꼭지의 쓴맛은 쿠커르비타신(cucurbitacin)이라는 성분인데, 품종에 따라 다르며 저온에서 생육이 나쁠 때 더 생긴다.


오이를 싫어나는 사람들은 비리고 역겨운 오이 냄새를 몇 미터 밖에서도 느낄 수 있지만 대다수 사람들은 전혀 느끼지 못하고 오히려 오이에서 상큼한 냄새를 느낀다. 회원들은 각종 ‘오이 트라우마(trauma)’와 ‘오이 패러디(parody)’를 올리며 끈끈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오싫모(cucumber haters) 회원들은 다음과 같은 세상을 원한다는 <선언(宣言)>을 하고 있다. “(1) 냉면을 주문할 때 ‘오이 빼주세요’라고 말 할 필요가 없는 세상, (2) 오이 걱정 없이 마음 놓고 편의점 샌드위치를 살 수 있는 세상, (3) 김밥에서 오이를 젓가락으로 일일이 빼느라 김밥이 흐트러지는 꼴을 보지 않아도 되는 세상, (4) 학교 급식에 오이가 나와 고통 받는 아동과 청소년이 더 이상 없는 세상, (5) 오이를 싫어하는 사람도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 우리는 서로 결속하고 힘을 모아 위와 같은 세상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함께 투쟁할 것이다.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알레르기 환자는 지난 2010년 1177만 명에서 2016년 1393만 명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음식에 대한 알레르기는 미성년자는 6%가 앓고 있으며, 성인의 3%가 심각한 음식 알레르기 환자다. 갑각류(甲殼類)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 새우나 게에 닿은 것만 먹어도 혀가 퉁퉁 부어오른다.


또한 손톱만한 새우가 들어간 짜장면을 먹고 곧 목이 붓고 호흡이 곤란해져서 응급실을 찾아 치료를 받았으나 목소리를 잃은 경우도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 20-30년 사이에 알레르기 인구가 두세 배로 증가할 정도로 흔한 질병이 되었다. 최근에는 홍삼(紅蔘) 알레르기가 등장할 정도로 예측이 불가능한 질병이 되었다. 


오이(cucumber)는 박과(cucurbitacease)에 속하는 일년생 덩굴성 초본(草本)이며, 학명은 ‘cucumis sativus’이다. 우리가 식용으로 하는 오이는 녹색의 미숙한 것이며, 오이는 노랗게 익기 때문에 황과(黃瓜)라고 부른다. 원산지는 인도(印度)로 추정하며, 아시아 서부에서 적어도 3천 년 전부터 재배해왔다.


우리나라의 오이 재배내력은 고려사(高麗史)에 의하면 통일신라시대에 황과(오이) 재배에 관한 기록이 있고, 해동역사의 기록 등으로 보아 우리나라에 오이가 도입된 시기는 약 1천 5백 년 전으로 추정된다. 전라남도 순천, 보성, 고흥, 구례 지역이 오이 재배지로 유명하다.


오이는 세계 여러 나라에서 생으로 먹거나, 샌드위치나 샐러드 등에 넣어서 먹으며, 피클(pickles, 오이절임)로도 만들어 먹는다. 중동지방, 인도 등지에서는 자연발효에 의한 피클 가공이 성행하고 있으며, 특히 중근동(中近東)지방에서는 양배추에 다음가는 중요한 피클 원료로 사용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가정이나 음식점에서 반찬으로 널리 사용하는데 오이지, 오이장아찌, 오이소박이, 오이무침, 오이채, 오이냉국 등 우리의 식탁을 풍성하게 해주는 대표적인 채소이다.


오이는 수분이 96% 정도를 차지하고 있으며 탄수화물, 단백질, 지질 그리고 칼륨, 인 등의 무기질과 비타민 C 등이 함유되어 있는 알칼리성 식품이다. 오이는 비타민과 무기질의 공급원으로 중요할 뿐만 아니라 향미(香味), 초록색깔, 씹히는 맛 등으로 우리 식탁에 변화와 풍성함을 주는 식품이다. 오이의 색깔은 엽록소(葉綠素)이며, 오이지나 소박이를 담그면 갈색으로 변하는 것은 생성된 산(酸) 때문에 엽록소가 분해 되기 때문이다.   


오이에 많이 함유되어 있는 엽록소와 비타민 C는 피부 미용을 위한 천연재료로서 화장수, 비누, 로션 등 다양한 미용제품에 사용한다. 오이를 얇게 썰어서 얼굴이나 피부에 붙여 미용효과를 높이는 것은 오이 속에 교유의 미용물질이 피부에서 분비되는 체액과 작용하여 아름다운 피부를 만들어 주기 때문이다.


또한 오이에 함유된 칼륨이 체내에 들어가서 나트륨염(소금)을 배설시켜 노폐물 제거에 탁월한 효과를 보인다. 오이 덩굴에서 나오는 액즙을 땀띠에 바르면 효과가 좋고 피부를 곱게 해주는 데 도움이 된다. 피부를 아름답게 하는 화장품인 화장수로도 사용하고 있다.


오이 한 개에는 10mg 정도의 비타민 C가 함유되어 있으며 이는 신진대사를 원활히 하며, 피부와 점막을 튼튼하게 하고 미백(美白)효과가 있으며, 감기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오이는 이뇨 작용 효과가 있으므로 술 마신 뒤 오이를 먹으면 소변과 함께 알코올 성분이 빠져나가 숙취(宿醉) 해소를 돕는다. 한의학에서는 오이는 갈증을 풀어주며 발열, 오한, 화상, 다박상, 땀띠 등의 치료에 좋다고 한다.


오이(cucumber, raw)의 영양소 함유량(per 100g edible portion)은 다음과 같다.

<개량종(改良種> 에너지 11kcal/ 수분 95.9g/ 단백질 1.1g/ 지질 0.3g/ 탄수화물 2.3g/ 회분 0.6g/ 섬유소 0.5g/ 칼슘 28mg/ 인 77mg/ 철 0.6mg/ 나트륨 2mg/ 칼륨 312mg/ 비타민A 10RE/ 비타민B1 0.04mg/ 비타민B2 0.02mg/ 나이아신 0.3mg/ 비타민C 9mg.

<재래종(在來種> 에너지 9kcal/ 수분 96.3g/ 단백질 0.8g/ 지질 0.1g/ 탄수화물 2.3g/ 회분 0.5g/ 섬유소 0.6g/ 칼슘 26mg/ 인 33mg/ 철 0.2mg/ 나트륨 5mg/ 칼륨 162mg/ 비타민A 30RE/ 비타민B1 0.03mg/ 비타민B2 0.03mg/ 나이아신 0.2mg/ 비타민C 10mg.


동의보감(東醫寶鑑)에는 오이를 호과(胡瓜)로 표기하고 있다. 오이는 성질이 차고(寒), 맛이 달며(甘), 독은 없다. 오이 잎인 호과엽(葉)은 어린이의 성벽(閃癖)을 치료하는데, 주물러 즙을 내어 먹인 다음 토하거나 설사를 하면 좋다. 오이 뿌리인 호과든(根)은 참대나 나무가시에 찔려서 생긴 독종(毒腫)에 짓찧어 붙인다고 설명하고 있다.


오이 열매는 청열이수(淸熱利水) 즉 열기를 식히고 소변을 잘 나가게 하여 이를 통해 열기를 빼내는 효과가 있으며, 소염해독(消炎解毒) 즉 염증을 가라 않히고 독기를 제거하는 효능이 있다. 또한 열을 내리게 하므로 가슴이 답답하면서 열이 나는 증상과 갈증을 풀어준다. 목구멍이 붓고 아픈 증상, 동통, 화상, 눈 충혈 등을 치료하는 데 도움이 된다. 


부종(浮腫)이 있을 때 오이덩굴을 달여 먹으면 효과가 있다. 오이가 성질이 차고 맛이 달고 독이 없으며 너무 많이 먹으면 한열(寒熱)을 일으키기 쉽다고 한다. 이에 위장이 차고 약한 사람이 오이를 너무 많이 먹으면 설사를 하거나 한기를 들 수 있으므로 주의하여야 한다.


오이는 우리나라 어느 곳이든 재배가 가능하며, 온실 재배로 일년 사철 어느 때나 먹을 수 있다. 그러나 태양광선 아래 자연으로 자란 것과 온실에서 자란 오이는 맛과 영양가에서 다소 차이가 있다. 특히 6월 초중순경 첫 수확한 노지(露地)오이가 맛이 좋다.


글/ 靑松 朴明潤(서울대학교 保健學博士會 고문, 대한보건협회 자문위원, 아시아記者協會 The AsiaN 논설위원) <청송건강칼럼(579). 2017.7.1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5 靑松 건강칼럼 (580)... HUS ‘햄버거병’ MichaelM.Park 2017.07.26 3
704 靑松 건강칼럼 (582)... 수면무호흡증과 치매 MichaelM.Park 2017.07.26 2
703 靑松 건강칼럼 (581)... 申星一 폐암 투병 MichaelM.Park 2017.07.21 5
» 靑松 건강칼럼 (579)... ‘5ㆍ2 Day’ vs ‘오싫모’ MichaelM.Park 2017.07.11 5
701 靑松 건강칼럼 (578)... 權金城, 花津浦 탐방 MichaelM.Park 2017.07.06 3
700 靑松 건강칼럼 (577)... 당뇨병과 대장암 MichaelM.Park 2017.07.03 3
699 靑松 건강칼럼 (576)... MATA HARI 이야기 MichaelM.Park 2017.06.27 2
698 대구PTC 김인환 칼럼 - Honest employees MichaelM.Park 2017.06.24 2
697 靑松 건강칼럼 (574)... 아카시아꿀-헬리코박터菌-胃癌 예방 MichaelM.Park 2017.06.17 6
696 대구PTC 정해균 칼럼 - 아직도 주사위는 던져지지 않았다. MichaelM.Park 2017.06.12 41
695 靑松 건강칼럼 (573)... 노화(老化)와 회춘(回春) MichaelM.Park 2017.06.11 3
694 靑松 건강칼럼 (572)... 한국, 세계 최장수 국가 등극 MichaelM.Park 2017.06.07 1
693 대구PTC 김인환 칼럼 MichaelM.Park 2017.06.04 4
692 靑松 건강칼럼 (571)... 웰빙(Well-being)과 웰다잉(Well-dying) MichaelM.Park 2017.06.03 1
691 정해균 칼럼 - 중산층과 청년실업 MichaelM.Park 2017.05.26 0
690 靑松 건강칼럼 (569)... 칭찬합시다 MichaelM.Park 2017.05.26 0
689 靑松 건강칼럼 (570)... 애국시인 尹東柱의 삶과 죽음 MichaelM.Park 2017.05.26 0
688 靑松 건강칼럼 (568)... Greenery 반려식물(伴侶植物) 시대 MichaelM.Park 2017.05.17 2
687 정해균 칼럼 - 인기 있는 대통령, 존경받는 대통령 MichaelM.Park 2017.05.09 2
686 靑松 건강칼럼 (567)... 반려 動ㆍ植物, 사람과 반려동물 MichaelM.Park 2017.05.08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