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피티션칼럼

靑松 건강칼럼 (717)... 방사선치료

박명윤(보건학박사, 한국보건영양연구소 이사장)


방사선치료(放射線治療)


방사선(放射線, Radioactive ray)이란 방사성물질(radioactive substance)이 붕괴하면서 방출하는 파동(wave) 또는 입자의 흐름이며 에너지를 전달한다. 방사선은 1896년 프랑스의 물리학자 베크렐(A. H. Becquerel, 1852-1908)이 최초로 발견했으며, 1903년 노벨 물리학상을 퀴리(Curie) 부부와 공동수상했다.


방사선이 물질 속을 지날 때에는 원자나 분자를 이온화(ionization)하여 화학적 결합을 끊는다. 이로 인해 물질의 구조를 바꾸어 물건이 부스러지게 하거나 기계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도록 한다. 또한 세포(細胞)를 죽게 하거나 유전자의 정보를 변형하여 암(癌)을 발생할 수 있으므로 생명체가 방사선에 노출되는 것은 치명적일 수 있다. 하지만 반대로 방사선이 세포를 죽이는 것을 이용하여 암세포(癌細胞)를 죽이는 데 사용할 수 있다.


방사선치료(radiotherapy, radiation treatment)란 파장이 짧고 에너지가 높은 방사선을 이용하여 환자를 치료하는 방법으로, 외과적 수술, 항암화학요법과 함께 암(癌)치료의 3대 치료법 중 하나이다. 방사선치료는 보통 입원이 필요하지 않고, 1일 수 분에서 20-30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된다. 또한 치료 시 고통이 없다는 장점이 있다. 즉, 방사선은 아프거나 따가운 것이 아니며, 영상 진단을 위한 CT나 MRI 촬영의 경우처럼 아무 느낌이 없는 치료이다.


방사선치료의 원리는 방사선을 조사하면 우리 몸을 투과하면서 전리(電離)현상을 일으킨다. 이는 세포의 증식과 생존에 필수적인 물질인 핵산이나 세포막 등에 화학적인 변성을 초래하여 종양새포(腫瘍細胞, tumor cell)를 죽이게 된다. 정상세포와 암세포는 방사선에 대한 반응에 차이가 있어 방사선을 여러 번에 걸쳐 분할 조사하면 정상세포의 손상은 줄이면서 암세포는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 


치료에 사용하는 방사선은 광자선, 전자선, 입자선(중성자 또는 양성자) 등이 있으며, 현재 국내에서는 많이 사용되는 방사선은 광자선 또는 전자선이다. 이러한 방사선을 전달하기 위한 치료 기법에는 2차원 방사선 치료, 3차원 입체조형 방사선치료, 세기조절(intensity modulated)방사선치료(IMRT), 영상유도(image-guided)방사선치료(IGRT), 체부정위(stereotactic body)방사선치료(SBRT) 등이 있다. 


방사선 발생 장치인 방사선원의 위치에 따라 외부(원격) 방사선치료와 내부(근접) 치료로 구분한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방사선치료는 보통 외부 방사선 치료를 말한다. 외부 방사선치료는 몸 밖에서 방사선 발생장치를 이용해 방사선을 조사해 치료하는 방식으로 현재 가장 많이 쓰이고 있다.


치료를 할 때 방사선이 체내로 들어가 종양(腫瘍)을 파괴하며, 통상적으로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매일 치료하고 주말에는 휴식하는 일정으로 진행된다. 종양을 없애는 방서선량을 매일 적정량으로 나누어 치료하면서 정상 조직은 회복할 수 있도록 돕는다. 요즘에는 고선량의 방사선을 이용해 1-4회 정도로 비교적 짧게 치료를 마치는 경우도 있다.


외부 방서선치료의 방법과 장비는 매우 다양하다. 이에 방사선종양학과 전문의가 각각의 환자에게 가장 적합한 치료 계획을 세워 치료를 진행한다. 이때 치료하고자 하는 부위의 종양에 충분한 선량이 들어가되 주변에 있는 정상 장기에는 최대한 부작용이 적게 발생하도록 치료 계획을 세운다.


내부 방사선치료는 표적이 되는 종양 내부 또는 근처에 방사성 동위원소를 근접시켜 매우 높은 방사선량을 주는 치료 방법이다. 현재는 부인암(婦人癌) 환자에서 질(膣)내로 필요한 시간만큼 기구를 삽입했다가 제거하는 강내근접치료가 가장 일반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남성의 전립선암 환자에서 반감기가 짧은 방사성 동위원소(seed)을 종양 부위에 심어두는 이식 근접치료도 시행하고 있다.


모의 치료(CT simulation)는 방사선 치료 계획을 세우기 위해 CT를 시행하며, 필요 시 환자의 움직임을 최소화 하기 위해서 고정장치를 제작한다. 전산화 치료 설계는 촬영된 CT에 치료 부위 그리기, 그림을 3차원으로 재구성하여 방사선 치료 방향을 결정한다. 방사선이 얼마큼, 어디에 치료되는지 선량 분포를 통해 확인한다. 컴퓨터에서 완성된 치료설계가 환자의 몸에서 똑같이 재현되는지 확인하고 치료를 시작한다. 치료 도중 정상장기에 들어가는 방사선량을 줄이기 위해 치료 설계를 조정하기도 한다.  


암의 근치적 목적으로 방사선치료를 단독으로 진행하는 경우도 있지만, 주로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해 암의 종류와 병기, 환자 상태 등에 따라 항암치료나 수술을 함께 진행한다. 예를 들면, 성대암은 단독으로 방사선치료를 하지만, 자궁경부암은 항암치료와 방사선치료를 모두 시행한다. 직장암(直腸癌)은 수술 전 방사선치료와 항암치료를 한 후 수술을 시행해 완치를 꾀할 수 있다.


한편 완치를 기대하기 어려운 환자에서 종양으로 인한 통증이나 불편감을 경감 및 해소하기 위해 방사선치료를 진행하는 경우도 있다. 예를 들면, 암이 척추 뼈로 전이되어 통증이 있거나 사지의 감각이상, 근력 감소 등 신경학적 증상이 발생한 경우 방사선치료를 시행해 통증을 완화시키면서 하지마비 등의 심각한 문제를 예방할 수 있다. 또한 뇌 전이로 증상이 나타날 경우에는 증상 완화는 물론 암의 추가 진행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방사선치료를 시행한다.  


방서선치료 중 생겼던 불편한 증상들은 치료 종료 후 서서히 완화되어 대부분 한 달 이내에 사라진다. 방사선치료가 끝났어도 암세포가 죽는 데는 몇 주에서 몇 달까지 시간아 소요될 수 있으므로 보통 치료 종료 1-2개월 후에 영상검사 등을 시행해 효과 판정을 시작한다. 이후로도 주기적으로 검사를 시행하며, 치료 효과 및 만성 부작용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방사선종양학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방사선 치료의 부작용은 방사선이 적용된 부위, 방사선의 양, 환자의 건강상태 등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다. 즉 피로, 피부 손상, 점막 손상 등이 나타날 수 있다. 피로는 방사선 치료 중에는 정상적으로 소모되는 것보다 더 많은 에너지가 소모됨으로 방사선 치료 과정과 이후에 많은 피로를 경험하게 된다. 피로는 치료 후 몇주에서 몇달간 나타나며, 치료 종료 후 약 2-6주간에 걸쳐 점점 사라진다.


피부 손상은 방사선이 조사된 국소적인 부분의 피부에 건조, 붉어짐, 부어오름, 가려움증, 벗겨짐, 약해짐, 색이 어두워짐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처음에는 옅은 분홍색을 띄다가 어둡고 거무스름하게 진행되고, 피부가 민감해지면 약간의 부종이 생기기도 하고 치료가 진행될수록 가렵고 건조해지며 건성 피부박리(剝離)가 오기도 한다.


점막 손상은 방사선이 조사되는 점막 부위에 염증을 동반한 점막 손상이 발생하고 이에 의한 통증이 발생하기고 한다. 치료부위에 따라 탈모, 구강장애, 구강건조, 구내염, 치아의 부식, 잇몸의 약해짐, 식도염, 기침, 방사선폐렴(肺炎), 오심, 구토, 위염, 복부경련, 설사, 방광염, 생식기 장애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방사선 치료 시 주의사항은 다음과 같다. ▲충분한 휴식과 영양섭취가 매우 중요하다. ▲주 1회 지정된 날에 담당의사의 진찰를 받는다. ▲치료 부위에 따라 담당 의사의 결정하에 혈액검사를 한다. ▲방사선 치료 부위를 표시한 금은 지워지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한다. ▲치료 부위에는 의사의 허락 없이 어떠한 연고나 화장품도 바르지 않으며, 치료 목적으로 허용된 연고라 하더라도 치료 30분 전에는 바르지 않는다. ▲치료 부위의 피부에 뜨거운 물 찜질, 얼음 찜질, 직사광선조사 등 과한 자극을 피한다.


▲치료 부위의 피부 주위는 면도를 하지 않으며, 부득이한 경우 전기면도기를 사용한다. ▲치료 기간 중 부부관계는 골반을 포함하지 않은 부위 치료를 받는 환자는 정상적인 부부 관계가 가능하다. 다만 골반 부위에 방사선 치료를 받으면 치료 종료 후 4-6주가 지나서야 골반 조직이 회복되어 정상적인 부부관계를 유지할 수 있다. ▲방사선 치료 종료 후에는 햇빛에 노출 시 자외선 차단용 크림을 발라 주고 보습제를 사용하여 피부를 건조하지 않게 한다. ▲정기적인 방문과 추적 검사를 통해 재발 및 이상 소견을 조기에 발견한다.


지난 20여 년간 방사선 치료 기술은 눈부신 발전을 거듭했다. 현재 가장 발전된 방사선 치료는 고정밀 방사선치료이며, 이를 가능하게 하는 대표적인 치료 기법은 세기조절 방사선치료기법과 영상유도 방사선치료기법이다. 이러한 최신 치료를 위해 토모테라피(Tomotherapy)와 로보틱아이엠알티(Robotic IMRT) 장비가 필요하다.


靑松 朴明潤(서울대학교 保健學博士會 고문, 대한보건협회 자문위원, 시사주간 논설위원ㆍThe Jesus Times 논설고문) Email: mypark1939@snu.ac.kr <청송건강칼럼(717). 2019.11.16(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45 靑松 건강칼럼 (721)... 당뇨환자, 눈과 발 조심 MichaelM.Park 2019.12.14 0
944 <박명윤 칼럼> 60년 친구, 30년 식당에서 송년회 MichaelM.Park 2019.12.14 0
943 <박명윤 칼럼> 3억원 기부 마무리 MichaelM.Park 2019.12.11 3
942 <박명윤 칼럼> 동창회 예산 MichaelM.Park 2019.12.10 3
941 정해균 칼럼 - 사이비의 망말과 정치적살인의 방조 MichaelM.Park 2019.12.10 5
940 <박명윤 칼럼> 협회창립 30주년 MichaelM.Park 2019.12.08 7
939 <박명윤 칼럼> 감사 표시 MichaelM.Park 2019.12.08 5
938 靑松 건강칼럼 (720)... 당뇨병 합병증(合倂症) MichaelM.Park 2019.12.07 7
937 정해균 칼럼 - 족쇄를 풀고 이성을 되찾아라. MichaelM.Park 2019.12.03 18
936 <박명윤 칼럼> 대림절(待臨節) MichaelM.Park 2019.12.02 23
935 <박명윤 칼럼> 동창회 주최 팔순잔치 MichaelM.Park 2019.12.01 14
934 靑松 건강칼럼 (719)... 김치가 주는 행복감 MichaelM.Park 2019.12.01 18
933 정해균 칼럼 - 포퓰리즘은 지속가능한 정책이 아니다. MichaelM.Park 2019.11.26 24
932 靑松 건강칼럼 (718)... 전립선암 방사선치료 MichaelM.Park 2019.11.22 11
931 정해균 칼럼 - 눈을 뜨게 하소서. MichaelM.Park 2019.11.18 21
» 靑松 건강칼럼 (717)... 방사선치료 MichaelM.Park 2019.11.16 21
929 정해균 칼럼 - 은혜로우나 정치를 모르는 사람. MichaelM.Park 2019.11.12 30
928 靑松 건강칼럼 (716)... 지리산 단풍길 따라 걷기 MichaelM.Park 2019.11.09 33
927 <박명윤 칼럼> 지리산 지역 탐방 MichaelM.Park 2019.11.08 38
926 정해균 칼럼 - 무능한 통치자를 단죄힌 어떤 사법정의 MichaelM.Park 2019.11.05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