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피티션칼럼


20191231일 중국방송보도로 중국 우한에서 27건의 바이러스성 폐렴환자가 발생하여 격리 치료 중이라고 보도 되었다.

 

그 후 80여일 남짓 시간이 지난 지금 우리나라의 코로나 19 바이러스 확진자 수는 323일 현재 8961명이고 사망자수는 111명이다.  중국에서 유행된 코로나 19바이러스는 도미노 현상처럼 동북아, 유럽, 아프리카, 미국, 남미 그리고 대양 주까지 퍼져 전세계적으로 누적 확진 자 335,997명 그리고 사망자는 14,641명을 기록하고 있다. (3231130분 현재 존스 홉킨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지도 .참조)

 

2010년 노벨 문학상을 받은 페루작가 마리오바르가스요사가 지난 15(현지시각) 스페인 유력 일간지 엘파이스와 페루의 일간지 라 레프부릭카에 중국이 독재정권이 아니라 자유롭고 민주적인 나라였다면 전세계에 이런 일이 일어 날수 없었을 것이라고 섰다.

 

바르가스요사는 중국은 여느 독재국가가 그렇듯 적절한 조치를 취하려는 대신 소식을 감추려 했고 뉴스나 의식 있는 목소리를 은폐하려 했다면서 중국은 이미 감염 병이 확산 된 뒤에야 감염 병의 출현을 인정했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지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2일밤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서 올린 글에서 미군이 우한에 신종 바이러스감염 증을 가져온 것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중국이 코로나 19발원지가 아닐 수 있다는 중국전문가의 주장에 이어 나온 것으로, “발원지오명을 떠넘기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해석된다.  자오 대변인이 미군이 우한에 바이러스를 퍼뜨릴 수 있다는 주장에 대해 아무런 근거를 제시 하지 않았다.

 

지난 16일 트럼프 대통령도 자신의 트위터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중국바이러스라고 부르며 논란을 키웠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 바이러스발언과 관련한 논평요구에  중국에 오명을 씌우는 것이라며 잘못을 바로 잡고 중국에 대한 근거 없는 질책을 중단 하길 바란다고 했다.

 

누가 뭐라도 해도 중국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세계적인 도미노 현상을 일으킨 진원지 라는 엄연한 사실을 부인 할 수 가 없다.   

 

과거 50여년간 문명의 발생, 이동, 성장과 몰락을 탐구해온 세계적인 석학 재레드 다이아몬드(Jared Diamond) 교수는 그의 저서 나와 세계(부제 인류의 내일에 관한 중대한 질문)”에서 중국이 유럽연합이나 미국을 따라 잡고 세계 1위가 될 수 없다고 단언하고 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중국의 정치체재는 일인 지배에 의한 독재체재이고 독재체재는 급격히 흔들리고 변하는 요동(lurching)의 역사가 그 특징이라고 규정하고 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명나라 영락제가 일곱 번의 세계 탐사 함대 원정을 실시한 후 8번째 원정을 중단해 버린 사건을 예로 들고 있다.  시기 면에서 콜롬버스 신대륙탐험 보다 약 60여년 빨랐고 선단의 규모도 콜럼버스가 대서양을 건널 때 세척의 작은 범선 이였던 반면 정화 제독이 이끄는 중국의 원정대는 길이 100미터에 이르는 선박 수 백 척으로 이루어 졌고 선원도 28,000명에 달했다.  중국 원정대의 항로는 동남아시아 해안을 따라 내려가 인도네시아를 지나 인도를 향했고, 다시 인도 양을 지나 아프리카 동부해안에 도착했다.

 

만일 영락제가 여덟번째 원정 함대를 파견했더라면 아프리카 남단을 지나 서부 해안을 따라 북쪽으로 올라 갔을 것이고 그랬더라면 유럽을 발견했을 것이고 중국의 유럽 정복도 가능했을 것이라고 추론하고 있다. 그러나 1433년 권력 투쟁에서 여덟번째 함대의 원정을 반대하는 참모가 승리를 거두었고 따라서 황제는 여덟번째 함대를 파견 할 수 없었다.  게다가 황제는 중국의 조선소를 폐쇄했고 중국 선박들이 먼바다로 나가는 걸 금지하는 명령까지 내렸다.

 

반면 콜롬버스는 세 척의 작은 배로 선단을 꾸려 대서양건너편에 있다고 믿었던 아시아에 도착 하려는 계획을 가지고 유럽의 여러 실력자들에게 지원을 요청하여 신대륙을 발견 할 수 있었다.  그 과정에서 이탈리아의 군주, 프랑스의 공작 그리고 포르투갈 왕에게 거절 당하는 좌절을 겪었다.  그러나 스페인의 왕 페르난도 2세와 이사벨라 1세 부부가 탐험지원을 약속하여 신대륙을 발견 할 수 있었다.    

 

중국 해양 원정의 경우 해양 원정을 명령 할 수 있는 명령권자가 황제 한 사람인 반면 유럽의 경우 각기 독립된 권위를 갖는 황제, , 대공 등 여러 사람의 명령권자가 존재 했다는 사실에 주목 할 필요가 있다.  콜럼버스도 여섯 번째 거절을 받고 일곱 번째 시도에서 스페인 왕과 왕비부부로부터 해양원정을 지원하겠다는 약속을 받아 낼 수 있었다.

 

중국이 미국과 유럽연합을 따라잡고 세계 1등국가가 될 수 없다는 결론에 필자도 동의하는 바이다.

우리나라는 지정학적 위치로 봐서 중국. 일본 과 이웃을 하고 있다.

 

현명한 농부가 이웃을 위하는 이치를 생각해 보면 우리가 우리의 생존을 위해 열강과 선린관계를 어떻게 맺어나가야 하는지에 대한 대답을 구 할 수 있을 것 같다:

 

농산물품평회에서 항상 일등을 하는 어떤 농부가 있었는데, 그는 해마다 자기 씨앗 중에서 가장 좋은 것을 이웃 농부에게 나누어 주곤 하였다.  어떤 사람이 그 이유를 묻자 그는 말했다.  다 저를 위해서입니다.  바람이 불면 꽃가루가 이 밭에서 저 밭으로 옮겨 갑니다.  따라서 이웃 밭에서 질 나쁜 곡물이 자라고 있다면 내곡물의 품질도 나빠 질 수 밖에 없지요.  내가 이웃에게 좋은 씨앗을 나누어 주는 이유는 바로 이 때문입니다.

 

우리가 좋은 구름의 씨앗을 중국에 보내 황사와 미세먼지가 중국에서 이동하여 한국 상공에 도착하기 직전에 압록강이나 두만강 혹은 황해나 동해에 씻어 내릴 수 있다면 얼만 좋을까 하고 상상의 나래를 펼쳐 본다.

 

중국이 진원지가 되여 바이러스가 세계 전역에 확산 되여 전세계 인류에 막대한 피해와 공포의 도미노 현상을 일어 킨 책임소재에 대해서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유행이 일단락된 후 국제사회에서 포럼을 만들어 반드시 한번쯤 짚고 넘어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바이러스와 싸우면서 다른 나라에서 준비하도록 시간을 벌어주었다는 취지의 중국측발언은 두말 할 것도 없이 적반하장(賊反荷杖)격으로 그들의 잘못된 생각을 분명하게 바로 잡아 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코로나 19 바이러스 감염원을 차단하기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오랜 시간 지속되면서 일상회복에 대한 열망과 사회적 연대에 대한 공감대가 어느 때 보다 크게 느껴진다.  건강한 사회적 연대를 이루는데 도움이 될 삶의 윤리강령을 여기에 소개 한다.

 

Code of Ethics by Lao Russell

(미국여류작가 라오 럿셀이 주창한) 삶의 윤리 강령.

To bring blessings upon yourself, bless your neighbor.

축복 받고 싶으면 먼저 이웃을 축복하라.

To enrich yourself, enrich your neighbor.

부자가 되고 싶으면 먼저 이웃에게 부자가 되게 하라.

Honor your neighbor and the world will honor you.

당신의 이웃을 영예롭게 하라.  그러면 세상이 당신을 영예롭게 할 것이다.

To sorely hurt yourself, hurt your neighbor.

당신 자신의 기분을 상하게 하고 싶으면 이웃의 기분을 상하게 하라.

He who seeks love will find it by giving it.

사랑을 추구하는 사람은 사랑을 (타인에게)줌으로서 사랑을 발견 할 수 있다.

The measure of a man’s wealth is the measure of the wealth he has given.

한 사람의 부의 크기는 그가 헌금한 부의 크기와 같다.

To enrich yourself with many friends, enrich your friends with yourself.

많은 친구와 교분을 누리려면 먼저 당신이 친구에게 친구가 되어 주라.

That which you take away from any man, the world will take away from you.

타인으로부터 탈취한 것은 세상이 당신으로부터 빼앗아 갈 것이다.

When you take the first step to give yourself to that which you want, it will also take its first step to give itself to you.

당신이 바라는 바를 위해서 헌신하기 시작하면 그것 또한 당신에게 헌신하기 위해 움직이기 시작 할 것이다.

Peace and happiness do not come to you from your horizon.  They spread from you out to infinity beyond your horizon.

평화와 행복은 당신의 지평선(외부)에서 시작하여 당신에게 들어오는 것이 아니고 당신이 (만들어서 멀리)지평선 너머 영겁으로 평화와 행복을 내보는 것이다

The whole universe is a mirror which reflects back to you that which you reflect forward into it.

우주는 하나의 거울이다.  우리가 이미 투영한 것을 다시 우리에게 비추는 하나의 거울이다.

Love is like unto the ascent of a mountain.  It comes ever nearer to you as you go ever nearer to it. 

사랑은 마치 산을 오르는 것 과 흡사하다.  당신이 사랑에게 점차 가깝게 다가 갈수록 사랑이 더 가깝게 느껴 진다.

 

이번 코로나 19의 지역 사회 방역 활동에서 대한민국의 우수한 의료진과 시민들은 자발적으로 삶의 윤리강령을 실천했습니다.

의료진과 시민들의 노력에 아낌없는 박수와 격려를 보냅니다.

지루한 코로나 바이러스와 싸움에서 승리하는 하루 하루가 되시길 바랍니다.  

 

?usn=21255618&email=royalton@nate.com&ke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81 靑松 건강칼럼 (738)... 선진국이 코로나에 약한 이유 MichaelM.Park 2020.04.04 3
980 靑松 건강칼럼 (737)... 2020년의 봄 MichaelM.Park 2020.03.30 6
979 정해균 칼럼 - 총선 D-16, 버리기와 취하기. MichaelM.Park 2020.03.30 8
» 정해균 칼럼 - 중국은 세계 일등 국가가 될 수 있을까? MichaelM.Park 2020.03.23 10
977 靑松 건강칼럼 (736)... 코로나 사태와 정신건강 MichaelM.Park 2020.03.23 12
976 靑松 건강칼럼 (735)... 코로나 팬데믹 MichaelM.Park 2020.03.17 14
975 정해균 칼럼 - D-30, 4.15총선에 거는 희망 MichaelM.Park 2020.03.16 14
974 靑松 건강칼럼 (734)... 코로나 블루 MichaelM.Park 2020.03.11 13
973 정해균 칼럼 - 누가 문재인 대통령을 일 깨울 것인가? MichaelM.Park 2020.03.09 16
972 靑松 건강칼럼 (733)... 한국인 혐오(Korean Phobia) MichaelM.Park 2020.03.04 14
971 정해균 칼럼 - 선린외교보다 방역이 먼저다. MichaelM.Park 2020.03.02 18
970 靑松 건강칼럼 (732)... 우한폐렴과 면역강화 MichaelM.Park 2020.02.28 10
969 정해균 칼럼 - 도덕주의자 vs. 전략가 MichaelM.Park 2020.02.25 17
968 靑松 건강칼럼 (731)... 중국 폐렴(肺炎) vs 미국 독감(毒感) MichaelM.Park 2020.02.19 17
967 정해균 칼럼 - 흔들리는 법치와 민주적 정당성 MichaelM.Park 2020.02.17 16
966 靑松 건강칼럼 (730)... Parasite! Parasite! Parasite! Parasite! 4관왕! MichaelM.Park 2020.02.11 18
965 정해균 칼럼 - 철부지와 4.15총선 MichaelM.Park 2020.02.10 17
964 靑松 건강칼럼 (729)... ‘토모테라피’ 전립선암 ‘꿈의 방사선치료’ MichaelM.Park 2020.02.06 14
963 <박명윤 칼럼> 입춘날, 방사선치료 완료 MichaelM.Park 2020.02.06 13
962 정해균 칼럼 - 박쥐가 제기하는 시사점 MichaelM.Park 2020.02.03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