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피티션칼럼

靑松 건강칼럼 (783)... I AM AND I WILL

박명윤(보건학박사, 한국보건영양연구소 이사장)


세계 암의 날


우리나라 국민들이 평균수명까지 생존할 경우 암(癌, cancer)에 걸릴 확률은 37.4%로, 남자는 5명 중 2명(39.8%), 여자는 3명 중 1명(34.2%)이 경험하는 흔한 질환이다. 매년 24만명이 새롭게 암을 진단받고 있으며, 암 치료를 통해 현재 생존하고 있는 유병자(有病者)도 200만명이 넘었다. 한국인 3대 사망원인(死因)은 암, 심장질환, 폐렴인데, 이 중 암은 1983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37년째 1위이며, 2017년 우리나라 암 사망자는 총 8만1203명으로 전체 사망자 중 27.5%가 암으로 사망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20년 전 세계적으로 1930만명이 암에 걸렸고, 1000만명이 암으로 사망했다. 또한 향후 몇 십 년간 신규 암 환자 수가 대폭 증가해 2040년에 세계 신규 암 환자 수가 2020년에 비해 47% 증가하고, 특히 저소득 국가에서 최대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암 발병의 60%, 사망자의 70%가 아프리카와 아시아, 중남미에 몰려있다. 또한 암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액은 2010년 약 1조 1600억 달러를 기록했으며, 향후 지속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매년 2월 4일은 국제암연맹(UICCㆍUnion for International Cancer Control)이 2005년에 제정한 세계 암의 날(World Cancer Day)이다. 이 날은  유럽과 미국 임상종양학회 임원들이 파리에서 열린 ‘암 치료 국제학회(International Congress on Anti-Cancer Treatment)에서 채택된 선언문에 2000년 2월 4일 프랑스 엘리제궁에서 ‘암에 대항하는 파리 선언(Charter of Paris Against Cancer)’에 서명한 날이다.  


‘파리 헌장’에 호응하여 시작된 세계 암 캠페인(World Cancer Campaign)의 목표는 다음과 같다. 첫째, 암의 충격에 대한 인식을 제고한다. 둘째, 현존하는 해결책에 대한 이해를 증진한다. 셋째, 지식을 행동으로 옮긴다. 넷째, 집단적인 책임감과 행동을 고무하는 운동을 일으킨다. 2021년 ‘세계 암의 날’의 테마는 ‘I Am And I Will’이다. 나의 작은 행동 하나가 전 세계적으로 암(癌)을 줄이는 것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인식을 전하고자 전개하는 캠페인이다.


국제암연맹(UICC)는 암과 관련된 조기 사망률을 2030년까지 1/3까지 감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008년 매년 3월 21일을 ‘암 예방의 날’로 정하고 암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암의 예방과 치료, 관리 의욕을 고취한다. WHO는 암을 예방하고 암 환자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을 주제로 UICC의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세계 암의 날’은 암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암 치료법에 대한 이해를 넓히며, 암에 대한 정확한 지식을 바탕으로 한 실천을 유도하고 암을 예방하기 위해 제정된 날이다. 암은 조용하게 진행되어 증상을 느낄 때는 손을 쓸 수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예방이 중요하다. 이에 암을 예방하는 건강한 생활습관을 실천해야 한다.


WHO는 암 발병 요인의 3분의 1이 흡연, 음주, 비만, 운동부족, 과일과 채소 섭취 부족 등이며, 이 중 흡연이 가장 위험한 요소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금연(禁煙), 금주(절주), 규칙적인 운동, 건강한 식단이 효과적인 암 예방책이다. 암이 신체의 다른 장기로 전이되지 않고 국소 부위에 국한된 상태에서 진단되는 조기 발견을 위해서는 정기적인 검진이 중요하다. 조기 진단과 적절한 치료로 대다수 암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


암은 변이를 일으킨 비정상 세포가 정상적인 세포 조직을 파괴하여 발생하는 질병이다. 우리 몸을 구성하는 단위인 세포는 세포 내의 조절 기능에 의해 분열, 성장, 사멸하는 과정을 거치면서 세포 수의 균형을 유지한다. 그런데 증식과 억제가 조절되지 않는 비정상적인 세포들이 생성되고 과다하게 증식해 주위 조직 및 다른 장기에 침범하면서 정상 조직을 파괴하는 경우 암이 생긴다.


암에 대해 가족력(家族歷, family history)을 걱정하는 경우가 많으나 실제로는 환경적 요인(environment factors)이 중요하다. 암 발생에 있어서 5-10% 정도는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유전자 이상에 의해 영향을 받지만, 그 외 90% 이상의 경우에는 환경적인 원인에서 비롯된다. 암 발생의 위험요인으로 알려진 흡연, 음주, 발암성 식품 및 화학물질 등에 정상 세포가 노출될 경우, 유전자의 변이가 나타난다.


현대의학의 발전과 함께 암 치료법은 수술, 방사선치료, 항암화학요법 등 매우 다양해졌고, 최근에는 표적요법과 면역요법 등 새로운 치료방법이 등장하면서 환자들의 선택지가 넓어졌다. 암은 진단 후 적절한 현대 의학적 치료를 받으면 30%에서 완치가 되며, 40%에서는 암세포 성장을 억제해 수명연장이 가능하다. 나머지 30%에서는 암으로 인한 고통의 경감만을 가져올 수 있다.


초기에 발견한 암은 수술만으로 완치가 가능하며 개복(開腹)수술, 복강경(腹腔鏡, laparoscope) 수술을 비롯해 최근에는 로봇(robot) 수술이 추가돼 환자 맞춤형 수술이 가능하다. 로봇 수술 장비에 달린 카메라는 일반 복강경 장비보다 최대 10배 확대된 장면을 보여주므로 넓은 수술 시야를 제공해 안정적인 수술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방사선치료(放射線治療, radiation therapy)란 고에너지 방사선을 이용하여 암세포를 죽이는 치료를 말한다. 암세포에 집중적으로 방사선을 조사(照射)하면 암세포를 파괴하여 더 이상 증식(增殖)되는 것을 막아준다. 방사선치료는 주변의 정상 세포도 방사선의 영향을 받지만, 정상 세포는 빠르게 회복된다. 미국은 전체 암 환자의 60%가 방사선치료를 받고 있다. 


항암화학요법은 암세포가 정상세포에 비해 매우 빨리 성장하는 특성을 이용해 세포독성물질로 암세포를 공격해 사멸시키는 치료법이다. 주로 재발하거나 여러 부위로 전이된 암을 치료하는 데 사용되지만, 수술과 방사선요법 전에 암 크기를 줄여서 치료의 효과를 높이고자 할 때도 사용한다. 또한 수술 또는 방사선치료 후에 남아 있을 수 있는 암세포를 파괴하여 재발을 억제하고자 할 때 사용되기도 한다.


표적함암제는 기존 항암화학요법의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정상세포는 공격하지 않고 암세포만을 공격하도록 개발된 약제를 말한다. 표적요법은 암세포는 정상세포와 달리 증식과 전이에 유리한 독특한 변화를 보이는데 이런 독특한 변화를 표적으로 삼아 공격해 암세포 파괴를 촉진하고 성장을 둔화시킨다. 표적항암제는 단독으로 사용할 경우도 있지만 항암화학요법 또는 방사선요법과 함께 사용할 수도 있다.


면역치료는 우리 몸 안에 있는 방어체계를 키워 암세포와 잘 싸우게 만드는 원리이다. 몸 안에 암세포가 생기면 T세포(T Cell), NK세포(Natural Killer Cell) 등 면역세포들이 암세포를 제거하기 위해 활동하게 된다. 하지만 암세포는 면역회피물질을 갖고 있어 면역세포의 작용을 무력화시키면서 암세포를 퍼트린다. 이런 특성에 착안하여 개발된 면역항암제는 정상적으로 활동 중인 면역세포를 다시 활성화함으로써 암세포를 사멸시킨다.  


면역요법(免疫療法)이란 우리 몸의 면역체계가 효과적으로 암세포와 싸우도록 유도하는 치료다. 대표적인 면역요법인 면역체크포인트 억제제는 면역체계가 지나치게 강해지지 않도록 제어하는 면역체크포인트를 억제함으로써 면역체계가 활성화되어 암세포를 공격하도록 한다. 면역요법은 단독으로 사용되거나 항암화학요법과 같이 사용될 수 있다.


암은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하고, 환자별로 진행양상과 유형이 다르므로 동일한 암이라고 환자가 동일한 치료를 받는 것은 아니다. 최상의 결과를 얻기 위해서 병의 진행 정도, 환자의 성별과 나이, 환자 상태 등을 고려하여 환자 개인별 최적의 맞춤 치료법을 결정한다.


이를 위해 병원은 종양내과를 중심으로 수시로 다학제 협진회의를 한다. 다학제 치료(多學際治療, multi-disciplinary treatment)란 여러 진료과 의사가 모여 동시에 환자 상태를 상담하고 어떤 방식으로 치료를 진행할 것인지를 논의하는 치료방식이다. 의사들이 한 자리에 모여 진단, 수술, 방사선 치료와 항암제 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통합적으로 최적의 치료법을 제시하고 환자에게 맞는 최선의 치료법을 결정한다.


2019년에 발표된 중앙암등록본부의 자료에 의하면 2017년에 우리나라에서 232,255건의 암이 새로이 발생했는데, 그중 폐암(肺癌)은 26,985건으로 전체  암 발생의 11.6%로 3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암 환자의 사망률 1위는 폐암(肺癌)이며, 2017년 전체 암 사망자(8만1203명)의 22.9%(1만8574명)를 차지했다. 폐암은 재발이나 전이가 많고 완치율이 낮아 다른 암에 비해 사망률이 높다.


우리나라 폐암 환자의 80-85%를 차지하는 비소세포폐암(非小細胞肺癌, non small cell lung cancer)의 경우 환자의 55-80%가 처음 진단 당시 이미 국소적으로 진행됐거나 전이가 일어난 상태이다. 폐암의 위험요인에는 흡연, 간접흡연, 석면 등과 직업적 요인, 방사성물질, 유전적 요인 등이 있다. 폐암의 예방법은 금연(禁煙) 외에는 확실히 밝혀진 것은 없다. 폐암의 약 90%는 금연으로 예방이 가능하다.


우리나라는 사회경제적 발전과 더불어 평균수명이 연장되면서 암 발생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암은 예방이 최우선이며, 암을 조기에 발견한 경우 수술만으로 완치가 가능하다. 그러나 수술만으로 완치를 기대하기 어렵거나 재발 우려가 높을 땐 항암치료나 방사선치료 등을 보조요법으로 사용한다.


靑松 朴明潤(서울대학교 保健學博士會 고문, 대한보건협회 자문위원, The AsiaNㆍ시사주간 논설위원, The Jesus Times 논설고문) <청송건강칼럼(783) 2021.2.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8 靑松 건강칼럼 (786)... 코로나 집단면역은 언제쯤? MichaelM.Park 2021.02.25 1
1067 靑松 건강칼럼 (785)... 國産 말린 대추 vs 中國産 냉동대추 MichaelM.Park 2021.02.18 1
1066 정해균 칼럼 - 설날 첫새벽 내가 받은 선물 MichaelM.Park 2021.02.17 3
1065 정해균 칼럼 - CJ는 허수아비인가 꼭두각시인가? MichaelM.Park 2021.02.12 2
1064 靑松 건강칼럼 (784)... 辛丑年 설날 MichaelM.Park 2021.02.12 0
» 靑松 건강칼럼 (783)... I AM AND I WILL MichaelM.Park 2021.02.06 3
1062 정해균 칼럼 - 생각의 거리 두기 MichaelM.Park 2021.02.04 8
1061 靑松 건강칼럼 (782)... 무지외반증(拇趾外反症) MichaelM.Park 2021.01.30 8
1060 정해균 칼럼 - 레임덕과 블러디덕의 갈림목에서 MichaelM.Park 2021.01.26 7
1059 靑松 건강칼럼 (781)... 코로나 백신 여권(旅券) MichaelM.Park 2021.01.23 5
1058 정해균 칼럼 - 도널드 트럼프라는 위험한 사례(The Dangerous Case of Donald Trump) MichaelM.Park 2021.01.21 8
1057 靑松 건강칼럼 (780)... 癌 유병자 200만 시대 MichaelM.Park 2021.01.16 12
1056 정해균 칼럼 - 트럼프식 정치의 몰락과 시사점 MichaelM.Park 2021.01.11 9
1055 靑松 건강칼럼 (779)... 코로나19 집단면역(集團免疫) MichaelM.Park 2021.01.09 4
1054 정해균 칼럼 - 새해 두번째 선물이 더 기다려지는 이유 MichaelM.Park 2021.01.04 10
1053 정해균 칼럼 - A4 읽는 대통령의 허실 MichaelM.Park 2021.01.03 9
1052 靑松 건강칼럼 (778)... 2021년 트렌드 MichaelM.Park 2021.01.02 5
1051 정해균 칼럼 - 영혼없는 정치적부역의 희비극 MichaelM.Park 2020.12.24 17
1050 靑松 건강칼럼 (777)... K-방역 vs. T-방역 MichaelM.Park 2020.12.23 13
1049 정해균 칼럼 - 유통기간이 끝난 트럼퍼 vs. 아직 유통기간이 남은 문대통령 MichaelM.Park 2020.12.17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