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시니어이야기

<박명윤 칼럼>  “Santa 兄, 세상이 왜 이래”


12월 25일 聖誕節이다. 올해는 코로나19(COVID-19)로 인하여 성탄절(Christmas Day) 예배가 ‘비대면’으로 실시되어 연세대학교회(Yonsei University Church)도 교인이 참석하지 않은 예배당에서 이대성 담임목사가 ‘거룩한 탄생을 위한 우주적 준비(Cosmic Preparation for the Holy Birth)’란 제목으로 말씀증언(sermon)을 했다. 신동일 오르가니스트(연세대 음대 교수)는 전주(Prelude)로 ‘The First Noel’를, 그리고 ‘Joy to the World’를 후주(Postlude)로 연주했다. 성가대는 온라인으로 찬양을 했다. 


25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처음으로 1200명을 넘어 1,241명(국내 1216명, 해외 25명)을 기록했다. 서울에서만 55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사망자는 17명이 늘어 773명이 되었다. 전세계 40여개국이 연내 코로나 예방접종을 시작하는데, 우리나라는 접종 세부일정도 아직 미정이다. 질병관리청은 코로나 확산세가 극심했던 11월 초순까지 어떤 종류의 백신을 구입할지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헌정(憲政) 사상 최초로 현직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부의 ‘정직 2개월’의 중징계에 대해 법원이 12월 24일 집행정지 결정을 내렸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2부(홍순욱 부장판사)는 “대통령이 신청인(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취한 2개월의 정직처분은 본안 소송의 판결 선고일로부터 30일이 되는 날까지 효력을 정지한다”고 결정했다. 이에 윤 총장은  8일 만에 직무에 복귀하게 됐으며, 야당(국민의힘)은 “법치(法治) 되돌린 성탄(聖誕) 선물”이라며 환영했다. 


<교수신문>은 2001년부터 연말에 한 해를 대표하는 사자성어(四字成語)를 선정하여 발표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7일부터 14일까지 교수 906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설문에 응답한 교수의 32.5%(588표)가 ‘아시타비(我是他非)’를 선택했다. <我是他非(나는 옳고, 남은 그르다)>는 한자(漢字) 성어가 아니라 ‘내로남불’을 한자로 번역한 신조어(新造語)다.


1990년대 정치권에서 만들어진 ‘내로남불’은 ‘내가 하면 로맨스(romance), 남이 하면 불륜(不倫)’을 줄여 이르는 신조어로 남은 비난하지만 자신에게는 너그러운 이중 잣대를 가진 사람을 가리킨다. 현재 우리 사회에는 ‘내 탓’ ‘내 책임’이라는 자기 성찰(省察)을 망각하고, ‘저쪽이 잘못이고, 거짓이라는 식’의 비방(誹謗)과 감정 대립의 오만한 언사(言辭)가 늘어나는 기류가 만연해 있다.


가톨릭에서 15년 전쯤에 <내 탓이오>라는 자기반성 캠페인을 벌여서 국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은 바 있다. 그 당시 많은 사람들이 자동차에 <내 탓이오> 스티커를 붙이고 다녔다. 이에 일이 잘 안되면 남 탓으로 돌리는 우리의 단점을 수정하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올바른 방향으로 나가려는 <내 탓이오> 캠페인을 다시 한번 벌릴 것을 제안한다.


<사진> 연세대학교회 ‘성탄절 예배’

글/ 靑松 朴明潤 (서울대 保健學博士會 고문), Facebook, 25 December 202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91 <박명윤 칼럼> 장학금 3천만원 기부 MichaelM.Park 2021.02.22 5
890 <박명윤 칼럼> 어제, 오늘 그리고 내일 MichaelM.Park 2021.02.21 12
889 <박명윤 칼럼> UNICEF 창립 75주년, Zoom 인터뷰 MichaelM.Park 2021.02.11 7
888 <박명윤 칼럼> 103세 어르신의 손편지 MichaelM.Park 2021.02.09 7
887 <박명윤 칼럼> 예배당에서 예배 MichaelM.Park 2021.02.07 8
886 <박명윤 칼럼> 동창회 회무 인수ㆍ인계 MichaelM.Park 2021.02.04 5
885 <박명윤 칼럼> 천사(天使ㆍ1004)회원 MichaelM.Park 2021.01.21 11
884 <박명윤 칼럼> 아동학대 (Child Abuse) MichaelM.Park 2021.01.15 5
883 <박명윤 칼럼> 우강 선생님 추모 특집 MichaelM.Park 2021.01.05 13
882 <박명윤 칼럼> 送舊迎新 MichaelM.Park 2020.12.31 9
» <박명윤 칼럼> “Santa 兄, 세상이 왜 이래” MichaelM.Park 2020.12.25 13
880 <박명윤 칼럼> ABC Juice MichaelM.Park 2020.12.20 17
879 <박명윤 칼럼> 8학년 1반 박명윤입니다. MichaelM.Park 2020.12.11 19
878 <박명윤 칼럼> 신간 소개 - 행복한 여정 50년 MichaelM.Park 2020.12.06 25
877 <박명윤 칼럼> 허정 前 서울대 보건대학원장 MichaelM.Park 2020.11.29 35
876 <박명윤 칼럼> 추억의 삼청동길 MichaelM.Park 2020.11.25 21
875 <朴明潤 칼럼> 교회 원로 초청 오찬 MichaelM.Park 2020.11.18 68
874 <朴明潤 칼럼> 온라인예배와 부분현장예배 MichaelM.Park 2020.11.01 18
873 <박명윤 칼럼> 결혼 50주년 축하, 장미꽃 50송이 MichaelM.Park 2020.10.30 25
872 <박명윤 칼럼> 숟가락으로 먹는 초밥 MichaelM.Park 2020.10.17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