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시니어이야기

<박명윤 칼럼> 독창회 초대 그리고 60년 친구 만남

 

어제(10월 8일, 금요일) 아내와 함께 <카운터테너 장정권 독창회>에 초대받아 참석했다. 독창회(Countertenor Jung Kwon Jang Recital)는 저녁 8시 연세대학교 캠퍼스에 위치한 금호아트홀(Kumho Art Hall Yonsei)에서 열렸다.

 

독창회는 1부와 2부로 진행되었다. 1부에서는 H. Purcell의 <오이디푸스> 중 ‘음악이 흐르는 잠시 동안’, W.A. Mozart의 <알바의 아스카니오> 중 ‘아, 고귀한 영혼이여’ 등 9곡을 불렀다. 2부에서는 B. Britten의 <한 여름밤의 꿈> 중 ‘어서오게, 방랑자여!’, G.F. Handel의 <이집트의 왕 톨로메오> 중 ‘조용한 사랑, 이미 어렴풋하게 되었네’ 등 6곡을 불렸으며, 그리고 관객들의 환호 속에 앵콜(앙코르, encore)로 세 곡을 불렸다.

 

카운터테너 장정권은 연세대학교 음악대학 교회음악과를 졸업하고 독일 함부르크 국립음대 성악과 석사 및 최고연주자과정을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최고 점수와 수석 졸업한 후 런던 국립 오페라 스튜디오 영아티스트 프로그램에 선발되어 활동하였다. 유럽 여러 나라에서 성악 콩쿠르에서 입상하였으며, 오스트리아, 독일, 영국 등에서 독창회를 개최했다.

 

카운터테너(countertenor)란 남성이지만 여성처럼 높은 음역(音域)을 내는 성악가를 말한다. 즉 여성 음역인 콘트랄토(contralto)나 메조소프라노(mezzo soprano) 음역을 노래하는 남성 성악가이다. 메조소프라노는 여성의 가장 높은 음역인 소프라노와 가장 낮은 음역인 콘트랄토(알토) 사이의 음역을 뜻한다.

 

6-8세의 남자 아이를 거세(去勢)해 변성기를 거치지 않게 하는 카스트라토(Castrato)와는 달리, 카운터테너는 정상적으로 변성을 거친 남성이 가성(假聲)만을 이용해 노래하는 것이다. 즉 변성기를 거친 후에도 훈련된 가성으로 높은 음역을 구사한다. 현대에 카운터테너를 부활시킨 것은 영국의 앨프리드 델러(1912-1979)이며, 흔히 카운터테너 빅3 성악가는 독일의 안프레아스 숄, 일본 혼혈의 브라이언 아사와, 미국의 데이비드 대니얼스 세 사람이다.

 

오늘 한글날(10월 9일) 공휴일을 맞아 12시에 신사역 인근 식당에서 1961년 8월 24일에 창립된 대구파인트리클럽(Pine Tree Club) 초창기에 만난 옛 친구들과 오찬을 함께 하면서 60년 전인 1960년대 이야기로 꽃을 피웠다. 20대 청년기에 맺어진 친분이 80대 노년기까지 60년을 이어오고 있다.

 

파인트리클럽(PTC)은 1958년 11월 3일 서울에 거주하는 대학생 12명이 영어를 공부하기 위하여 미국공보원(USIS)에서 조직한 영어회화 동아리였다. 필자가 1961년 클럽 회장으로 활동하면서 ‘인재양성 사회봉사 국제친선’을 목표로 조직을 확대 개편하여 대구, 부산, 광주 USIS에도 지역 파인트리클럽을 창립했다. 현재 약 1만2천명 회원들이 국내외에서 활동하고 있다.

 

오늘은 코로나19사태로 인하여 많은 클럽회원이 참석하지 못하고 대구파인트리클럽 창립 초창기에 활동한 네 사람만 만났다. 참석자는 박명윤(대구PTC 창립자, 한국파인트리클럽 명예총재, 1939년생), 정해균(제4대 회장, 前 현대중공업 전무, 1941년생), 한장성(5대 회장, 前 해피 L&B 원장, 1940년생), 송진철(19대 회장, 前 현대엘리베이터 사장, 1947년생)이다. 대구파인트리클럽 초대 회장 장두성(前 중앙일보 주필, 1937년생)님은 1993년에 별세했다.

 

<사진> 장정권 독창회, 대구PTC 회원 오찬.

글/ 靑松 朴明潤 (서울대 保健學博士會 고문, AsiaN 논설위원), Facebook, 9 October 202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9 <박명윤 칼럼> 시집, 수필집 그리고 디지털 마케팅 MichaelM.Park 2021.11.30 0
938 <박명윤 칼럼> PTC 오찬 그리고 SNU 만찬 MichaelM.Park 2021.11.23 2
937 <박명윤 칼럼> 입동(立冬) MichaelM.Park 2021.11.07 7
936 <박명윤 칼럼>  돌파감염과 부스터샷 MichaelM.Park 2021.11.06 3
935 <박명윤 칼럼>  ‘손편지’로 감사 전달 MichaelM.Park 2021.10.28 11
934 <박명윤 칼럼> 특지장학금 비대면 수여 MichaelM.Park 2021.10.26 8
933 <박명윤 칼럼> PTCians’ Zoom Meeting MichaelM.Park 2021.10.17 16
» <박명윤 칼럼> 독창회 초대 그리고 60년 친구 만남 MichaelM.Park 2021.10.09 19
931 <박명윤 칼럼> 해리포터와 자산어보 MichaelM.Park 2021.09.23 28
930 <박명윤 칼럼> 2061년 MichaelM.Park 2021.09.22 18
929 <박명윤 칼럼> 업스트림(Upstream) MichaelM.Park 2021.09.16 19
928 <박명윤 칼럼> 仲秋佳節(중추가절) MichaelM.Park 2021.09.16 20
927 <박명윤 칼럼> 31번째 한강 다리 ‘월드컵대교’ MichaelM.Park 2021.09.03 23
926 <박명윤 칼럼> 264, 내가 바라는 손님展 MichaelM.Park 2021.08.28 17
925 <박명윤 칼럼> 생일축하 만찬과 온라인 예배 MichaelM.Park 2021.08.22 22
924 <박명윤 칼럼> 온라인 교회 수양회와 주일 예배 MichaelM.Park 2021.08.15 13
923 <박명윤 칼럼> 한ㆍ미 PTC 회원 Zoom미팅 MichaelM.Park 2021.08.08 15
922 <박명윤 칼럼> 폭염 속 찾아온 立秋 MichaelM.Park 2021.08.07 13
921 <박명윤 칼럼> 紅蔘과 黑蔘 그리고 꽃그림 MichaelM.Park 2021.08.01 17
920 <박명윤 칼럼> 내향성 발톱 관리 MichaelM.Park 2021.07.28 13